티스토리 뷰

반응형

 이번 포스팅에서는 2010년대 KBO리그 최고의 외야수 중 한명이자, KIA타이거즈의 4번타자 최형우 선수의 별명에 대해 알아보겠다. 최형우 선수는 박병호, 김상현 선수와 함께 '대기만성'한 선수로 유명하다.





 최형우 선수는 2002 신인드래프트 6라운드 전체 48순위, 포수로 삼성라이온즈에 입단한 선수이다. 그럼에도 2008년 최우수 신인에 선정된 특이한 이력이 있다. 그는 2005년까지 별 다른 활약이 없다가 2005년 시즌 후 방출 되었는데, 때마침 창단한 경찰청에 입단한 뒤 외야수로 포지션을 외야수로 변경하면서 포텐셜을 터뜨리게 된다.


 특이하게도, 다른 팀에 입단하지 않고 삼성 라이온즈에 재입단하게 되었으며 2008시즌 최우수 신인을 시작으로 리그 최고의 외야수로 발돋움했다.



 이런 그에게도 불명예스러운 별명이 있는데, 바로 "최국밥"이다. 최형우의 외모가 국밥집 사업가로 유명한 연예인 유퉁과 닮아서 붙여진 별명이다. 그래서 팬들은 최형우 선수가 부진에 빠지면 


"최국밥"

"120억짜리 국밥"

"최형우 대신 국밥집 사장이 대신 와서 타석에 선다." 


라는 익살스러운 대화를 나누기도 한다. 반대로 잘할때는 갑자기 잘생겨보인다고 해서 "최원빈"이라는 별명이 붙는다.


 한편, 최형우 선수가 인터뷰 실수가 잦은 편이라 이것 때문에 별명이 생기기도 한다. 대표적으로 "육절못"이 있다. 풀어쓰면 "6경기 차 절대로 못 뒤집는다."이다.

 

 2017년 중반 기아타이거즈가 2위와의 압도적 차이로 사실상 우승을 확정짓던 상황에서, 잠시 주춤하던 시절이 있었다. 그 때 최형우 선수가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자신감에 찬 목소리로 "6경기 차 절대 못 뒤집는다."라고 말한 것이 유래이다. 그 당시에는 별로 화제가 안됐는데, 기아타이거즈가 2위 두산베어스에 0.5경기 차 까지 맹추격을 당하자 화제가 되었다.



 그때부터 최형우 선수가 부진할 때마다 '육절못"이라고 비아냥 섞인 비판을 들었는데, 결국 기아타이거즈가 정규시즌을 우승하면서... 당시 발언이 다시 재평가 되고 있다.




-끝-




«   2022/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
Total
810,025
Today
6
Yesterday
243